코스설명


1. 정약용유적지 - 여유당 (정약용 선생의 생가)

정약용 선생은 ‘자신의 몸과 마음을 닦아 백성의 삶을 돌본다.’는 학문적 목표를 향해 열정을 다하였다. 법, 과학, 문학, 교육, 철학 등 다방면에서 빼어난 그는 위민(爲民) 정신을 실천하며 더 나은 세상을 꿈꾸었다. 선생이 나고 자랐으며 말년을 보낸 이곳에서 선생의 정신과 자취를 만나볼 수 있다. 


여유당(與猶堂)은 정약용 선생의 당호이다. 여유(與猶)는 선생이 1800년(정조 24) 봄에 모든 관직을 버리고 가족과 함께 고향으로 돌아와서 지은 것으로,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세상을 살아가려는 의지가 담겨있다. 앞에는 큰 강이 흐르고 뒤에는 낮은 언덕에 꽃과 나무가 어우러져 ‘채화당(菜花堂)’이라는 또 다른 명칭도 갖고 있다.


현재의 여유당은 1925년에 일어난 ‘을축년 대홍수’로 유실되었던 것을 선생의 사후 150주년이 되는 1986년에 복원한 것이다. 다시 지으면서 ‘여유당 중건 상량문’을 적어 대들보에 걸었다. 여기에는 선생의 생애와 업적, 당호의 의미 등이 기록되어 있다. 

2. 정약용유적지 – 묘소 (정약용 선생의 묘)

정약용 선생은 환갑을 맞은 1822년 스스로의 생애와 사상·업적을 정리하여 ‘자찬묘지명(自撰墓誌銘)’을 지었다. 선생은 자신에 대하여 선(善)을 즐거워하고 옛것을 좋아하며 실천에 과단성이 있었다고 자부하였다. 이는 묘소 입구의 비석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약용 선생은 돌아가시기 전에 ‘집 동산에 매장하고 지관에 묻지 말며, 석물은 지나치게 세우지 말라!’라고 자식들에게 유언을 남겼다. 풍수지리에 의지하지 않고 자신이 가장 좋아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했던 고향마을 생가 뒤에 묻히기를 바랐던 것이다. 


1836년 75세인 정약용 선생은 결혼 60주년 회혼일에 여유당에서 돌아가셨다. 여유당 뒤편 묘소에 부인 풍산 홍씨와 함께 합장되어 있으며 이 묘역은 1972년에 경기도기념물 제7호로 지정되었다.

3. 정약용유적지 – 기념관 (정약용 선생의 업적 전시관)

기념관은 정약용 선생의 저술과 업적을 알리고 선생의 고결한 뜻을 기리기 위하여 1990년에 건축되었다. 두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 제자에게 보내는 경계의 글, 《경세유표》, 《목민심서》, 《흠흠신서》 등 선생의 대표적인 저술의 사본 등이 전시되어 있다. 실학 정신을 바탕으로 선생이 설계에 참여한 수원화성의 건축 장면을 모형을 통해 볼 수 있다. 


기념관 옆 문화관에는 〈정약용의 향기로 그린 풍경〉을 주제로, 2020년 공공미술프로젝트를 전시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지역 예술작가와 지역 공동체가 함께 정약용 선생의 삶을 예술로 재해석하여 표현한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4. 마재마을 (정약용 선생의 고향)

남양주시 조안면 능내리에 위치한 마재마을은 유네스코에서 ‘2012 세계기념인물’로 지정한 정약용 선생이 태어나 자라고 생을 마친 곳이다. 


정약용 선생은 이곳에서 강변을 한가롭게 산책도 하고 때로는 버드나무 아래에서 계절의 향기를 맡고 풀벌레 소리 들으며 책을 읽기도 하고, 손님이 찾으면 한강에서 잡은 농어로 상을 차리고 세상을 담론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정약용 선생은 이곳 고향마을에서 500여 권의 저술을 고치고 또 고쳐 완성하였다. 


마재(마현)이라는 이름은 정약용 선생이 유래를 밝히고 마을 이름도 붙였는데, 마을에 있는 쇠말산 산등마루에서 쥐 만한 크기의 쇠로 만든 말이 출토된 데서 이름 지어졌다고 한다.


마재마을은 경기평해옛길로 지정되어 있다. 정약용 유적지, 실학박물관, 다산생태공원, 그리고 물의정원과 수종사까지 한강길을 따라 이어지는 경관이 매우 빼어나며 예나 지금이나 역사의 숨결이 오롯이 담겨있는 곳이다.

5. 마재성지 (정약종 가정을 기념하는 성가정 성지)

마재성지는 정약종 아우구스티노 가족의 신앙 모범과 관련된 성가정 성지이다. 정약종은 초기 한국 천주교의 평신도 단체인 ‘명도회’의 초대 회장이었고 최초의 한글 교리서 「주교요지」를 펴냈다. 이 가족은 갖은 어려움을 무릅쓰고 신앙을 지켜냈기 때문에 천주교에서 특별한 공경을 받고 있으므로, 이를 기념하기 위해 마재성지가 설립되었다.


구)능내역과 가까이 위치한 마재성지는 한옥으로 건축되어 있으며, 한복을 입은 예수님상과 성모님상, 성가정 벽화 등이 방문객을 맞이하고 있다.

6. 능내역 (복고감성이 가득한 폐역)

능내역은 1956년 간이역으로 시작해서 2008년 폐역이 되었다. 

지금도 지나는 여행객의 사랑이 여전하여 자전거 라이딩코스로 가장 사랑받는 곳이다. 옛 모습을 담은 사진, 작은 나무 의자, 빨간 우체통은 능내역만의 감성을 더해준다.


능내역 앞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예부터 유명했다. 율곡 이이는 이곳의 풍경을 두고 ‘저물녘 향그러운 언덕에 새가 울 때, 긴 강에 작은 돛단배를 띄우니 끝없이 흘러가는 물은 고요하고 석양이 비추니 깎아지른 바위는 그 속에 잠기네.”(이이, 〈두미의 열 가지 경관〉 중에서)라고 능내역 앞의 풍광을 예찬하였다. 지금 능내역의 풍광 역시 그렇다. 

7. 연꽃마을 - 머루터널 앞 (연꽃 풍경이 가득한 머루터널 앞)

정약용 선생은 15세에 결혼을 하였다. 성인이 되었다는 의미로 치르는 관례를 마친 청년 정약용은 음력 2월 16일 혼례를 치르기 위해 서울로 올라가는 배를 이곳 연꽃 마을 근처에서 타고 출발했다.


배필을 만나 새로운 삶을 살게 된다는 기대감을 가득 안고 서울로 향하는 정약용 선생이 바라보았던 풍경이 여기에 있다.


눈앞으로 아름다운 연꽃의 풍경을 느끼며 머루터널로 이동해서 

터널 안에 있는 “능내리에서 만난 풍경”의 시를 읊조려 보는 것도 좋다.

8. 연꽃마을 - 연화낭자이야기 (연꽃마을 사랑이야기가 담긴 곳)

연화낭자가 짝사랑 하던 뱃사공과 사랑을 이룬 이야기가 있다.


연화낭자는 연못에 빠진 자신을 구해준 젊은 사공을 사랑하게 되었다.

매일 연못가에서 젊은 사공을 기다리며 그리워하다가 보름달이 뜨는 날 달님에게 기도를 드리기 시작했고, 백일째 되는 날 기적처럼 젊은 사공이 연화낭자에게 다가와 청혼을 했다고 한다.

9. 토끼섬 입구 (토끼섬 앞 연잎 가득한 풍경)

정약용 선생은 18년의 유배 생활을 마치고 고향으로 돌아와 그토록 그립던 고향마을의 자연경관을 관찰하고 구경하는 취미를 가졌다. 여름날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 정약용 선생의 답답함을 덜어주던 것이 연꽃 구경이었다. 


정약용 선생은 집에서 서쪽 연못에서 연꽃 감상을 했다. 한강가에는 수양버들이 바람에 흩날리며 물을 더 푸르게 보이게 하였고 연꽃의 고운 모습은 정약용 선생의 가는 길을 멈추게 만들었다. 

10. 쇠말산 (쇠말산 내 이정표)

쇠말산(철마산)은 마재마을 근처의 산 이름이다. 정약용 선생은 마을에서 전해오던 구전을 기록하며 쇠로 만든 말이 출토되어 산의 이름을 ‘철마산’이라 불렀다고 지명의 유래를 소개하였다. 자신의 호를 ‘철마산 나무꾼’이란 뜻의 ‘철마산초’를 쓰기도 하였고, ‘철마초부’, ‘철마산인’이라고도 하며 이곳에 대한 애정을 담기도 하였다.

11. 옛 수구정 터 - 강가 그네 (옛날 수구정이 있던 자리)

정약용 선생은 봄이 와서 버드나무에 잎이 돋고 물이 오르면, 이곳을 찾아 흔들리는 버드나무 그늘 아래에서 술을 걸러 지인들과 만남을 가졌다고 한다. 이곳에는 당시에 수구정이란 정자가 있어서 버드나무 구경하기 좋은 곳이었다.

12. 생태공원 - 해시계 조형물 (옛날 소내나루터)

젊은 시절 정약용 선생은 지방관을 하던 부친을 따라 여러 지방을 돌아보았다. 고향마을에 돌아온 정약용 선생은 ‘이와 같은 곳은 없었다’며 고향의 산수가 제일이라고 하였다. 


온갖 약초가 자라고 고깃배가 정겹게 오가며 온 산에는 꽃잎 화사하고 소나무 가지에 향기 그윽한 곳. 

200여 년 전 소내나루의 풍광과 조금은 다르지만, 지금 우리 앞에 펼쳐지는 팔당호, 야생화 꽃밭, 생태연못, 다산생태공원에도 정약용 선생이 느꼈던 흥취가 있다. 

13. 생태공원 - 여유당집 조형물 (정약용 선생의 저술을 엮은 여유당집을 상징)

정약용 선생은 돌아가시는 순간까지 붓을 놓지 않았고 죽음의 문턱에서도 제자들에게 끝까지 책을 놓지 말라고 가르쳤던 분이다. 유배 기간 동안 지은 저술의 초고를 고치고 또 고쳤고 당파가 다른 학자들과 격이 없는 토론을 주고받으며 자신의 저술을 끊임없이 수정하고 보완하였다. 


정약용 선생이 그렇게 자신의 저술을 체계적으로 정리하여 총 182책 503권으로 엮은 것이 《여유당집》이다. 


선생의 저작《경세유표》에서 밝힌 ‘신아구방(新我舊邦) 즉, 오래된 우리나라를 새롭게 변혁시키겠다’라는 선생의 정신은 지금 우리가 이어서 실천해야 할 주제이기도 하다.

14. 생태공원 - 소내나루 전망대 (팔당호의 절경을 한눈에 담는 전망대)

소내나루 전망대를 올라가면 팔당호와 소내섬이 어우러지는 절경이 한눈에 펼쳐진다.


정약용 선생은 1818년 해배의 명을 받아 18년의 유배생활을 마치고 마침내 고향 마재로 돌아왔다. 1818년 9월 2일 강진을 출발하여 1818년 9월 15일에 고향에 도착했는데, 그 첫 걸음을 내린 곳이 바로 소내나루였을 것이다. 


선생은 저술을 고치고 또 고치면서 고민이 일고 답답함이 밀려올 때 이곳에 나와 밝은 달을 보면서 마음을 달랬다. 언제나 떠오르는 밝은 달을 보면서 미래 세대에 기대를 걸었다. 

15. 실학박물관 (다채로운 전시와 체험으로 만나보는 실학의 세계)

경기도는 실학이 태동하고 성장·발전했던 곳일 뿐만 아니라 실학 관련한 문화유산을 가장 많이 보유한 지역이다. 지금도 한강 유역을 중심으로 경기도 곳곳엔 실학자들이 생활 터전으로 삼고 학문을 연구했던 유적지가 많이 남아 있다. 이것이 바로 실학 대학자 정약용 선생의 생가 옆에 실학박물관이 자리한 연유이기도 하다. 실학과 관련한 자료와 정보를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제공하는 문화 복합공간으로서 국내 유일의 실학 관련 박물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