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약용 30문답


1. 정약용이 어디서 태어났나요?


정약용은 경기도京畿道 광주군廣州郡 초부면草阜面 마현리馬峴里에서 태어났다. 지금의 행정구역으로 보면, 경기도 남양주시南陽州市 조안면鳥安面 능내리陵內里 마재마을이다. 


2. 정약용이 언제 태어났나요? 


1762년(임오년)이었다. 그 해는 정조正祖의 아버지인 사도세자思悼世子가 죽임을 당하는 참극(‘임오화변’)이 벌어진 해였다. 


3. 정약용의 아버지는 누구인가요?


압해押海 정씨丁氏 정재원丁載遠(1730~1792)이다. 정약용의 집안은 8대에 연이어 홍문관弘文館 관리를 역임했다. 홍문관은 ‘옥당玉堂’이라고도 불리는 중요한 기관이었다. 정약용 집안을 ‘8대 옥당 집안’이라 불렀는데, 명예로운 칭호였다. 한동안 벼슬이 끊겼지만 아버지 정재원은 진주목사晉州牧使를 지냈다.


4. 정약용의 어머니는 누구인가요?


해남海南 윤씨尹氏(1728~1770)이다. 이름은 ‘윤소온尹小溫’으로 알려져 있다. 윤선도尹善道의 6세손이며, 윤두서尹斗緖의 손녀였다. 윤두서는 호가 공재恭齋이며, 초상화로 유명한 화가이자 실학적 경향을 보인 학자였다. 


5. 정약용의 형제관계는 어떻게 되나요?


5남 3녀 가운데 넷째 아들로 태어났다. 맏형 정약현丁若鉉은 이복형제로 의령 남씨 소생이다. 그의 첫 부인은 ‘이벽李蘗’의 누이였는데, 이벽은 조선에서 처음으로 천주교를 받아들인 인물이었다. 그의 딸은 황사영黃嗣永과 혼인했다. 둘째형 정약전丁若銓과 셋째형 정약종丁若鍾 정약용과 같이 해남 윤씨 소생이다. 정약종은 신유년(1801년)에 순교했다. 누이는 이승훈李承薰과 혼인했는데, 이승훈은 조선에서 최초로 천주교 세례를 받았다. 그리고 서모庶母 김씨 소생으로 정약횡丁若鐄과 두 여동생이 있었다.


6. 정약용이 언제 누구와 결혼했나요?


15세에 한 살 위인 풍산 홍씨洪氏와 결혼했다. 그의 이름은 ‘홍혜완洪惠婉’으로 알려져 있다. 홍씨는 병마절도사兵馬節度使를 역임한 홍화보洪和輔의 딸이었는데, 남인계의 집안이었다. 유배로 헤어진 기간도 있었지만 정약용이 죽을 때까지 60년을 함께 살았다. 


7. 정약용의 자식은 몇 형제였나요?


6남 3녀를 낳았는데, 4남 2녀를 잃었다. 요절한 원인은 대부분 천연두 때문이었다. 정약용이 「마과회통」을 지은 간절한 이유가 있었다. 성장한 2남은 학연과 학유이다. 딸은 강진으로 시집갔다. 


8. 정약용은 성장기에 공부를 누구에게 배웠나요?


그는 아버지의 가르침을 많이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10세에 아버지에게서 경서經書와 역사서를 배우기 시작했다. 나중에 서울에서 생활하면서 이익李瀷의 종손인 이가환李家煥 등을 비롯한 남인계 소장학자들과 어울렸다. 자연스럽게 이익의 유고遺稿를 읽을 기회가 있었는데. 그는 이익의 유고를 읽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했다.


정약용의 당색은 어떻게 되나요?

본가도, 외가도, 처가도 모두 남인계였다. 근기남인(기호남인)으로 분류된다. 성호 이익 집안의 남인계 소장학자와 가까웠던 것도, 채제공이 정치적으로 각별히 보호해주었던 것도 이와 관련이 있다. 그가 정치적 열세인 남인계 인사이면서도 조정에서 활약할 수 있었던 것은 당색을 따지지 않고 인재를 등용하고자 했던 탕평군주 정조대왕의 배려에 힘입은 바 컸다. 


9. 정약용이 정조를 언제 만나나요?


정약용이 22세에 진사과進士科에 합격해 성균관成均館에 들어갔다(1783). 여기서 정조대왕正祖大王을 처음 만났다. 성균관에서 생활하다가 28세에 대과大科(문과文科)에 합격하여 벼슬길로 나아갔다.


10. 정약용의 암행어사 활약상은?


33세에 경기 북부의 암행어사暗行御史로 활약했다. 이때 백성의 궁핍한 실상과 관官의 혹독한 중간착취를 목격하고 시詩로 기록했다. 왕실의 권위에 의지해 탐학한 관리를 징계하도록 요구했다. 

 

11. 정약용은 어떻게 천주교를 알게 되나요?


그가 성균관 생활을 하던 23세 때(1784), 한강 두미협 부근을 배를 타고 지나던 중, 함께 가던 이벽으로부터 천주교天主敎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큰 감명을 받았다고 했다. 그 이후로 천주교 서적을 빌려서 보면서 천주교에 빠져들었다. 


12. 천주교가 문제된 것은 언제부터인가요?


1785년 봄에 을사추조적발사건(乙巳秋曹摘發事件, 일명 명례방사건)이 있었다. 김범우 집에서의 의식을 하던 모임이 형조의 포졸들에게 발견된 것이다. 이때는 정치쟁점으로 비화되지 않았다. 그러나 신해년(1791년) 발생한 진산사건珍山事件으로 천주교 문제는 정치쟁점으로 비화되었다. 전라도 진산珍山에서 윤지충·권상연이 신주를 불사르고 제사를 지내지 않은 것이 문제가 된 것이다. 


13. 천주교가 문제된 이후 정약용의 처신은 어떻게 되었나요?


천주교에 감화되었던 정약용은 진산사건(1791)을 계기로 천주교와 관계를 끊었다. 천주교 쪽에서 제사를 금지하고 나라에서 천주교를 금했기 때문에, 유학을 따르고 관리의 신분이었던 정약용은 태도를 바꾼 것이다. 36세 때 동부승지同副承旨로 임명되었을 때(1797), 사직상소를 올리면서 자신이 천주교도라는 비방에 대해 변론했다. 즉 젊었을 때 천주교에 빠졌지만, 진산사건 이후 천주교에 대한 생각이 달라졌고, 지금은 뉘우치고 있다고 말했다. 


정약용이 천주교의 비방에 시달릴 때 정조는 어떻게 대했나요?


정약용을 비방하는 자를 벌하거나 정약용을 잠시 지방으로 좌천시키기도 했다. 지방관으로 보내어, 그를 보호하는 한편 지방행정 경험의 기회를 주기도 했다. 


14. 신유옥사는 어떻게 일어난 것이죠?


정조가 갑작스럽게 죽자, 어린 순조가 즉위하고 정순왕후貞純王后 김씨金氏가 수렴청정을 했다. 이때 조정은 노론벽파가 장악하고 있었다. 이들은 신유옥사辛酉獄事를 일으켜 자신의 반대세력을 제거하고자 했다. 제거하고자 했던 세력은 다양했는데, 채제공 세력으로 분류된 이가환, 정약용 등이 주요 표적이었다. 


15. 정약용이 신유옥사로 어디로 유배를 갔나요?


첫 유배지는 경상도 장기였고, 다시 옮긴 유배지가 전라도 강진이었다. 정약용은 1801년 2월 9일 새벽에 붙잡혀 투옥되었다가 겨우 목숨을 건져 27일 밤에 출옥하여 장기로 유배되었다(사암연보). 3월 9일 장기에 도착하여 유배생활을 시작했는데, 황사영 백서사건으로 10월 20일 저녁에 다시 체포되어 27일에 투옥되었다. 11월 5일에 강진 유배 결정이 나서 늦게 출옥했다. 


16. 정약용의 둘째형 정약전은 어디로 유배를 갔나요?


신유옥사로 정약용과 같은 운명이었던 둘째형 정약전은 처음엔 전라도 신지도에 유배를 갔다가 황사영 백서사건으로 조사받은 후로는 전라도 흑산도로 유배를 갔다. 


17. 정약용은 언제 얼마 만에 유배가 풀리나요?


1810년 그의 아들이 징을 울려 원통함을 호소하여, 벼슬 없이 고향에 돌아가게 하는 벌[放逐鄕里]로 낮추었으나(순조 10년 9월 21일), 반대가 있어 유배가 풀리지 못했다. 1814년 죄인 명부에서 삭제되어[停啓](순조 14년 4월 9일) 해배解配(유배에서 풀어줌) 관문關文(동급 또는 하급 관에 보내는 공문서)을 보내주려 했으나, 또 반대가 있어 유배가 풀리지 않았다. 1818년 부응교 이태순李泰淳이 상소하여 문제점을 지적하자 우의정 남공철南公轍이 의금부를 책망했다(순조 18년 5월 25일). 마침내 8월에 해배 관문이 보내졌다. 1801년 11월 하순에 강진에 와서 1818년 9월 초에 강진을 떠나 고향길에 오르니 18년에 걸친 유배생활이 마감된 것이다. 


18. 정약용은 왜 묘지명을 스스로 지었나요?


‘묘지명墓誌銘’이란 죽은 이의 삶을 칭송하여 적은 글이다. 그런데 정약용은 죽기 전에 스스로 자신의 묘지명을 지었다. 그래서 ‘자찬自撰’묘지명이다. 왜 스스로 지었을까? 60년의 인생을 돌아보며 새로 태어난 느낌으로 여생을 잘 마무리하겠다는 다짐이 담겨 있었다. 또한 정약용은 자신의 삶에 관해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 왈가왈부하도록 내버려 두고 싶지 않았을 것이다. 예컨대 자신이 천주교도인지 아닌지에 관해서 지금도 엇갈린 말이 있다. 정약용은 천주교도로 몰려 죽은 사람 가운데 몇 사람의 묘지명을 써서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죽었다는 점을 밝히기도 했다.


19. 정약용은 언제 세상을 떴나요?


1836년, 회혼일回婚日인 2월 22일(양력 4월 7일), 회혼을 축하하기 위해 가족들이 모인 가운데 7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20. 정약용의 ‘일표이서’는 어떤 책을 가리키나요?


「경세유표經世遺表」, 「목민심서牧民心書」, 「흠흠신서欽欽新書」 세 저서를 ‘1표2서一表二書’라 부른다. 「경세유표」(1817)와 「목민심서」(1818)는 각각 48권으로 유배 기간 막바지에 저술했고, 57세 때 해배되어 고향집에 돌아와 「흠흠신서」(1819)는 30권을 저술했다. 「경세유표」는 국가 제도 개혁론이고, 「목민심서」는 지방 수령의 행정 지침서이고, 「흠흠신서」는 형사 참고서이다.


21. 정약용이 왜 「경세유표」를 지었나요?


제도가 오래되어 폐단이 발생하고 그냥 두어서는 나라가 망할지도 모르겠다는 위기의식에서, 국가 제도를 개혁하여 나라를 새롭게 하기 위한 것이었다(‘신아지구방新我之舊邦’). ‘경세經世’란 나라를 경영한다는 뜻이다. ‘표表’란 신하의 입장에서 왕에게 바치는 국가 경영의 계책인데, 죽은 뒤에라도 받아들여지기를 기대하는 간절한 마음에서 ‘유표遺表’란 이름을 붙였다. 


22. 정약용이 왜 「목민심서」를 지었나요?


제도 개혁만 마냥 기다릴 수는 없었다. ‘현행법에서라도 우리 백성을 살려내려는 뜻’[因今之法而牧吾民也]으로 '목민심서'를 편찬했다. 현행 법제로라도 백성들을 직접 접하는 수령들이 각성하여 훌륭한 정사를 편다면, 백성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이다.


23. 「목민심서」의 내용은 어떻게 구성되었나요?


「목민심서」는 모두 12편으로, 제1편 부임赴任, 제12편 해관解官이다. 그 사이에 목민관의 덕목인 율기律己·봉공奉公·애민愛民을 제2~4편으로, 이전吏典·호전戶典·예전禮典·병전兵典·형전刑典·공전工典의 육전에다 진황賑荒을 더해 제5~11편으로 편성했다. 각 편은 각각 6개 조로 구성되었다. 정약용의 관직 경험, 한국과 중국의 수많은 사서史書·경전經典·법전法典 등에 담긴 목민에 관한 자료, 선행先行 목민서 등이 망라된 지방 정치와 행정의 종합적 기본서다. 


24. 정약용이 왜 「흠흠신서」를 지었나요?


인명人命을 다루는 옥사라 잘해야 하는데, 옥사를 잘하는 관리가 적음을 걱정했다. 형사에 관한 내용을 정리하여, 궁극적으로는 억울한 옥살이로 피해를 입는 백성들이 없기를 바라는 뜻을 담고 있다. 인명을 존중하여 중대한 범죄를 처단[斷獄]할 때는 삼가고 불쌍히 여겨야 한다는 것이다.


정약용의 저서는 필사본으로 전해지기도 하고, 일표이서(一表二書: 「경세유표」, 「목민심서」, 「경세유표」를 말함)가 개별 출간되기도 했으나, 전체가 완간된 것은 1938년 신조선사新朝鮮社에서 간행한 「여유당전서與猶堂全書」가 처음이었다. 30년대 조선학 운동이 전개되던 무렵, 마침 1936년이 정약용 서거 100주년이 되어, 그 기념사업으로 「여유당전서」 76책을 편찬·발간했던 것이다. 1975년에는 출간 이후 발견된 저술들을 모아 영인影印한 「여유당전서보유與猶堂全書補遺」 5책이 간행되었다. 이후 다산학술문화재단에서 정본화定本化 사업을 한 결과 2012년에 「정본定本 여유당전서」가 출간되었다. 


25. 정약용은 기술에 관해 어떤 관점을 갖고 있었나요?


정약용은 「기예론技藝論」에서 인간은 다른 동물과 달라 지려智慮와 교사巧思를 활용하여 도구를 만들고 기술을 개발할 능력이 있다고 했다. 사람이 많을수록 기예가 더욱 공교해지고, 세대가 내려올수록 기예가 더욱 공교해진다고 했다. 적극적인 기술의 도입과 개발을 주장하여, ‘이용감利用監’이라는 전담 기구를 신설하자는 주장도 했다. ‘이용감’이란 용어는 ‘이용후생利用厚生’에서 빌린 것이다.


26. 정약용의 이름이 여러 가지이던데요. 무엇이 있죠?


잘 알려진 다산茶山 이외에, 여유당與猶堂, 열수洌水, 사암俟菴 등이 있다. ‘철마산초鐵馬山樵’라는 호도 있다. ‘철마산의 나무꾼’이라는 뜻이다. 철마산은 고향집 근처 산이다.


27. ‘다산’이란 이름은 무슨 뜻인가요?


정약용이 강진 유배시절 후반 10년 동안 기거했던 곳은 주위에 차가 많이 자라고 있어 ‘다산茶山’이라고 불렀다. 그의 학문적 업적이 대부분 이곳에서 이루어졌기에 후학들이 그를 ‘다산’이라 불렀다. 


28. ‘여유당’이란 호는 무슨 뜻인가요?


정조가 갑자기 세상을 뜨고 나서, 신변의 위협을 느끼며 지은 당호堂號이다. 노자의 글 “여혜, 겨울 시내를 건너듯, 유혜 사방의 이웃을 두려워하듯(與兮 若冬涉川, 猶兮 若畏四鄰)”이란 구절에서 이름을 따왔다. 용기만 있지 지모가 없으며, 선善만 좋아했지 가릴 줄 몰라서 그만둘 일도 그만주지 못하는 것이 정약용 자신의 약점이라고 반성했다. 그래서 겨울 시내를 건너지 않듯 부득이한 것이 아니면 그만두고, 부득이한 경우라도 두려움이 있으면 그만두는 것이야말로 자신에게 약藥이라는 것이다. 


29. ‘열수’라는 호는 무슨 뜻인가요?


정약용은 고증을 통해 문헌에 나오는 ‘열수洌水’라는 것이 한강을 가리킨다고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그는 호는 자신이 거처하는 지명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그래서 한강변에 사는 자신을 부르는 호칭으로 열수라는 호를 사용했다. 


30. ‘사암’이란 호는 무슨 뜻인가요?


정약용은 회갑 때 지은 「자찬묘지명」에서 자신의 호를 ‘사암俟菴’이라 했다. ‘사俟’는 ‘기다린다’는 의미다. 「중용中庸」 29장에 “백세 이후 성인을 기다려도 미혹됨이 없다”[百世以俟聖人而不惑]는 구절이 있다. 학문적 자부심일 수도 있고, 훗날 자신의 뜻을 공감해 주길 기다리는 의미로도 해석할 수 있다. 두 가지 의미 다일 수도 있다.


[출처] 김태희, 「정약용의 삶과 글」, 2019, 실학박물관, 155~172.